대장동 핵심인물..남욱 변호사 "유동규에게 '3억' 건넸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실장에게 3억2500만원을 건넸다"라고 진술해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서울중앙지법 판에 증인으로 남 변호사는 이와 같이 증언 했다.

 

이어 "유 전 본부장과 긴밀하게 소통하기 위해 별도의 휴대전화를 만들었다"며 "-돈은 쇼핑백에 담겨 강남의 유흥주점, 일식당, 디스플레이 골프장, 주택 등으로 전달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돈을 다른 '윗'분들에게 넘긴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부동산 개발업자 이모 씨에게 위례신도시 사업권을 주는 대가로 받은 22억5000만 원 중 4억∼5억 원은 당시 이재 성남시장의 선거자금으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만배씨에게 12억5천만원을 줬는데 이재명 시장의 선거를 위해 종교단체에 지급한 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