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수노조, 화물노조 파업 시작...오늘 파업식 개최


오늘부터 화물노동조합의 총파업식이 열렸다.

 



노동자들은 전국 16개 물류거점에 트럭과 화물차를 세우고 운임안전제 확대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화물연대는 "화물차 사고로 1년에 700명 가까이 사망한다"며 "안전운임제도가 화물차 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적 제도"라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의왕ICD 등 물류거점에 17개 업체 1200여명을 배치했다.

 

화물노조가 비노조 조합원의 차량운행을 방해하거나 작업장을 봉쇄하는 등 불법행위를 할 경우 엄정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항만들은 수출화물 적기 반입과 컨테이너 보관을 위한 임시창고 확보 등 파업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

 

정부는 불법파업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화물연대가 계속해서 운송을 거부할 경우 장관으로서 운송개시 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거부할 경우 3천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이날 오전 국정과제 간담회에서 전국화물노동조합이 어려운 경제 여건을 감안해 전면적인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물류에 차질이 생길 경우 법과 당국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