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가 박윤선, '만화계 칸영화제'서 아동 부문 최고상 수상


만화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박윤선 작가가 아동 부문 시상식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그의 '어머나, 이럴수가 방소저!'는 남자아이를 원했던 노부부에게서 여자아이로 태어난 한 소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한국 작가로는 두 번째 수상이다. 

 

프랑스 입양 한인 작가의 그래픽 노블 `한복`은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