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찰스 3세, 암 진단받아..."공개 일정 중단돼"


찰스 3세가 암을 진단받자 영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버킹엄궁은 찰스 3세의 암 진단 사실을 밝히며 공개 일정이 중단된다고 전했다. 이어 정기 치료 일정을 시작했으며 치료 기간 공개 석상에만 불참할 뿐 평상시와 동일하게 국정 업무를 수행한다고 전했다.

 

영국 왕실은 찰스 3세의 정확한 병명을 공개하지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서거한 지 약 1년 반 만에 왕실에 또 한 차례 위기가 닥쳐 영국 사회는 뒤숭숭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