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 동결자금 120억 풀어줘.."북러 밀착 심화 신호"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가 자국 금융기관에 묶여있던 북한 자금 900만 달러의 인출을 허용했다.

 



또한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건네받은 대가로 러시아가 북한의 동결자금을 해제하고 국제금융망 접근을 도왔다고 분석했다.

 

이로써 유엔 대북제재로 국제금융망에서 퇴출당한 북한이 러시아의 도움으로 유엔 대북 제재를 피할 수 있게 됐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줄곧 바라던 국제금융망 접근이 가능해졌지만 가장 바라는 것은 위성·핵잠수함 등 첨단 군사 장비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와 북한의 이번 금융거래가 양국의 지속적인 관계 발전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