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안전한 설 연휴 위해 비상근무체제 돌입


에어부산은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 운항통제실을 컨트롤타워로 한 24시간 집중 감시체제에 돌입한다고 8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항공기 운항과 직간접적 영향이 있는 현장 부서들에 대해서는 관리 수준을 높일 방침이다. 운항통제실에서는 주·야간 24시간 내내 항공편의 안전 운항을 위한 집중적인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기상 예보를 주기적으로 확인해서 혹시 모를 비정상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며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정비통제팀에서는 항공기 예방 정비 강화 및 안전점검 상황에 대비한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고, 각 공항 지점에서도 지상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순찰을 집중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연휴 기간에 많은 이용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력도 추가 투입한다. 에어부산은 원활한 예약 관리를 위해 본사 영업 담당자들의 비상 당직 체제를 유지하고, 각 공항 지점 여객 업무 담당 인력도 추가로 배치해서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