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포 서울 편입 약속"..민주당 '무책임한 사기공약' 비판


지난 3일 경기 김포를 찾은 한동훈 위원장이 김포의 서울 편입을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다고 말했지만 사실상 김포의 서울 편입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작년 여당이 발의한 김포·서울 통합특별법의 국회 통과는 불가능하며 총선 전 주민투표도 불발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키지도 못할 사기 공약을 다시 꺼내 들었다고 비판했고 당내에서도 김포 서울 편입에 대해서는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