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전 ‘충격패’ 클린스만, 여론 '경질' 들끓어


7일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줄곤 아시안컵 우승이 목표라고 밝혔지만, 결과는 처참했다.

 

경기 후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에 돌아가 분석하고 보완하겠다며 말하지만, 대회 탈락 후 이를 손본다는 것은 한참 늦은 처사다.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 등 최정예 멤버가 총출동했지만 한국은 완전히 요르단에 끌려갔고 결국 요르단에 무득점 2골 차 패배로 무릎을 꿇었다.